파리로의 공간 여행 레스케이프

숙소

파리로의 공간 여행 레스케이프

낭만 가득한 파리지앵의 공간으로 들어가다

독보적인 유러피안 스타일
밤이 되면 예술가들의 호황기였던 1920년대로 시간 이동하곤 했던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의 주인공을 기억하는지. 프렌치 스타일 부티크 호텔 레스케이프에 들어서면 마치 그 주인공이 된 마냥 환상적인 기분에 사로잡힌다. 지난 2018년 서울 남대문 인근에 오픈한 이 호텔은 특유의 콘셉츄얼한 모습으로 단번에 유명세를 치렀다. 유럽의 갤러리에 온 듯한 조명과 명화 장식, 화려한 패턴, 호텔 로고의 모티프이기도 한 새장을 구현한 소품 등 단 하나도 허투루인 게 없다. 호텔 전체가 프랑스 파리 특유의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가득 담아냈다.

레드, 그린, 핑크류의 강렬한 컬러감까지 맥시멀리즘의 진수다.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는 시간도 지루하지 않다. 온통 거울로 채워진 벽면이 있기 때문. 화려한 인테리어이자 기념 사진을 남기게끔 만드는 엔터테인먼트 장치다. 시즌 별로 바뀌는 공간별 꽃 장식도 이곳만의 선명한 인상을 전한다. 봄 시즌에는 개나리 혹은 핑크 장미에 나비가 더해진 장식이 펼쳐진 모습이다. 본격적인 호텔로의 여행은 7층에서부터 시작된다. 체크인을 하는 메인 로비이자, 다양한 식음 공간이 모여있는 곳이다.

부티크 스타일의 새로운 정의
이곳에서 평범한 건 없다. 엘리베이터에서조차 파리가 주는 특유의 낭만적 무드로 가득하다. 그 기분은 객실로 향하는 순간까지 계속된다. 카드 형태가 아닌 열쇠 모양의 룸 키, 갓 조명 아래 고풍스러운 룸 넘버 사인 등 앤티크한 매력이 줄을 잇는다. 전체 객실 타입은 사이즈별로 나눠져 있다. 가장 작은 형태인 ‘미니’, 욕조가 추가된 ‘아모르’, 디럭스에 해당하는 ‘시크레’, 보다 넓어진 형태이자 이곳의 시그너처인 ‘아틀리에’와 ‘아틀리에 스위트’, 그리고 더 상위급으로 ‘프리미어 스위트’와 ‘코너 스위트’로 구성됐다.

코너 스위트

모든 객실은 그린 혹은 레드 컬러 테마 중 하나다. 비슷한 듯 다른 느낌은 랜덤으로 배정된다. 그중 레드 콘셉트인 코너 스위트를 찾았다.

코너 스위트

붉은 톤 속 화려하고도 중후한 매력이 곳곳에서 느껴진다. 특히 인상적인 건 디테일한 자수가 새겨진 벽지다. 스위트 객실부터는 모두 이 자수 장식의 실크 소재 벽지를 만날 수 있다. 섬세한 장식과 실크 특유의 고급스러움이 레스케이프만의 독보적 매력을 돋운다.
코너 스위트
또 다른 객실을 찾았다. 그린 콘셉트의 아틀리에 스위트룸이다. 중간에 작업용 책상을 사이에 두고, 침실과 거실 영역이 구분되어 개방감이 느껴지는 구조다. 욕조도 접이식 문으로 구획되어 있어 오픈형으로도 즐길 수 있다. 욕조 위 트레이, 사해 소금, 아틀리에 코롱 제품의 욕실 어메니티 등 구석구석 즐기는 재미가 있다. 모든 룸에 기가 지니가 설치되어 있는 것도 인상적이다. TV를 켜고 끄는 것부터 음악을 즐기거나 날씨 확인, 어메니티 요청, 커튼 및 조명의 온-오프까지 모두 자리에서 쉽게 조절할 수 있는 것. 게다가 비대면 시대에 맞춰 기가 지니를 통해 체크아웃도 자체적으로 할 수 있다. 고풍스러운 인테리어 속에서 편리하게 즐기는 디지털 서비스라 더욱 이색적이다.
아틀리에 스위트
셰프의 퀴진부터 품격 있는 칵테일 레시피까지
레스케이프 호텔이 더욱 유명세를 치르게 된 건 식음료 공간의 영향이 크다. 식음료 공간은 미식에 있어서 만큼은 가장 트렌디한 모습을 선사하며 꾸준히 대중과 교류하고 있다. 특별한 미식을 선사하는 레스토랑 및 카페는 총 5곳. 차이니스 레스토랑 ‘팔레드 신’, 프리미엄 디저트 숍 ‘르 살롱 바이 메종 엠오’, 컨템퍼러리 레스토랑 ‘라망 시크레’ 칵테일 바인 ‘마크 다모르’, 커피 스테이션 ‘헬카페’다.

르 살롱

새장을 모티프 삼은 르 살롱은 프렌치 디저트와 각종 티를 주로 즐기는 곳이다. 오후가 되면 이곳의 시그너처인 애프터눈 티를 즐기는 이들로 가득하다. 새장 모양의 트레이에 담겨 나오는 아기자기한 핑거 푸드가 눈과 입을 두루 즐겁게 만든다.

르 살롱 애프터눈 티 세트

바로 옆에 마련된 붉은 테마의 공간은 커피 메뉴 중심의 헬카페다. 서울 이태원 보광로의 유명한 헬카페의 원두를 가져다가 쓰는 곳. 각기 다른 콘셉트이지만 원하는 곳에서 서로 다른 곳의 메뉴를 편히 즐길 수 있다. 두 곳 모두 메인 로비가 있는 7층에 위치해 있다.

헬카페

26층에는 레스케이프의 메인 레스토랑인 라망 시크레가 자리하고 있다. 사랑스러운 레드&핑크 컬러 테마의 세련된 공간이다. ‘비밀스러운 연인’을 뜻하는 이름처럼 특별한 디너를 즐기는 연인들의 사랑을 특히 받고 있다. 미슐랭 3스타 레스토랑 출신인 손종원 셰프가 이끄는 곳으로 ‘한국 스타일의 양식’이라는 친근한 듯 색다른 스타일의 미식을 전개한다. 매 시즌 새로운 도전으로 미식가들의 찬사를 꾸준히 받고 있다. 오전에는 조식을 먹는 공간이기도 하다.

라망 시크레

그 옆으로 자리한 마크다모르 바. 이곳의 이름은 ‘사랑의 징표’라는 의미를 지닌다. 하늘과 맞닿은 곳에서 특별한 칵테일 레시피를 즐길 수 있는 공간과 어울리는 낭만적인 이름이다. 공작새 장식의 화려하고 중후한 공간에 들어서면 어쩐지 스스로가 더욱 특별한 존재가 된 듯한 기분에 사로잡힌다.

마크다모르 바

귀족의 서재에 온 듯 스위트 전용 라이브러리
레스케이프에서 손꼽히는 포토제닉한 공간 중 하나, 아마도 이곳 라이브러리가 아닐까. 19세기 프랑스 귀족 사회에 영감을 받았다는 호텔 전반의 인테리어에는 이곳에서 정점을 찍은 듯하다. 그 시절 귀족의 프라이빗한 서재를 그대로 구현해놓은 듯 리얼한 매력에 감탄을 자아낸다. 화려한 샹들리에, 웅장한 카펫, 대담한 몰딩 장식의 나무 서재, 거기에 낮은 조도가 중후한 매력까지 더해졌다.

잘 꾸며진 공간은 스위트룸 이상 투숙객들 전용으로 운영된다. 때로는 멋진 공간을 십분 활용해 살롱 음악회를 열기도 한다. 특히 ‘거리 두기’ 문화가 일상이 된 최근에는 랜선 라이브 클래식 공연을 열며 유튜브를 통해 그 모습을 중계하기도 해 눈길을 끈다. 라이브러리라는 공간과 멋진 음악이 어우러진 오감 자극의 시간이 되어줄 듯하다.
독보적인 매력의 공간들은 하나하나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훌쩍 흘러갈 것 같다.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클래식, 잠시 파리에 온 듯 일상과 떨어진 낭만적인 무드까지. 이곳이라면 어떤 여행 못지않을 것이다.

레스케이프의

숨은 즐거움

문화예술 클래스

칵테일 클래스, 미니 음악회 등 각종 문화예술 소재를 비정기적으로 선보인다. 호텔 공식 SNS 계정의 라이브로도 즐길 수 있다.

취향대로 미니바

객실 미니바를 열면 나만의 작은 바를 만들 수 있다. 커피는 기본, 코냑, 진, 위스키, 와인, 보드카까지 다채롭게 비치되어 있다.

반려견과 레스토랑

호텔 내 중식당인 팔레드신. 특별한 북경요리를 맛볼 수 있는 것은 물론, 반려견 동반이 가능해 애견인들이 사랑하는 장소다.

객실 속

체크리스트

  • 객실 유형_코너 스위트

    침실, 거실, 업무용 데스크, 욕실 및 화장실, 옷장

  • 객실 유형_아틀리에 스위트

    침실, 거실, 업무용 데스크, 욕실 및 화장실, 옷장

  • 서비스

    스위트룸 투숙객 전용: 라망시크레 조식, 라이브러리에서 2인 애프터눈티 세트, 의류 3벌 다림질, 발레파킹 서비스 욕실 어메니티, 페이셜 마스크팩, 배스 솔트, 캡슐 커피 머신, 기가 지니 서비스

서울특별시 중구 회현동1가 210
박주선야놀자 에디터

취향을 수집하고 틈틈이 떠납니다.

#국내호텔#서울특별시 중구

프리미어 콜렉션

고품격 휴식을 위한 위클리 매거진

전체보기

관련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