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호텔로의 초대 씨마크

숙소

바다 호텔로의 초대 씨마크

광활한 바다 뷰 속에서 느끼는 휴식의 품격

여행의 큰 즐거움 중 하나는 전에 몰랐던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다는 데에 있다. 강릉 씨마크 호텔에서는 그간 상상해왔던, 그동안 경험해본 것을 뛰어넘는 격조가 있다. 우리나라 최고의 산수풍경으로 잘 알려진 관동, 그중에서도 손꼽히는 경포대를 바로 앞에 두고 있는 강릉 씨마크 호텔은 바다 뷰의 새로운 품격을 제시한다.

세계적 건축가의 빛을 품은 건축
씨마크 호텔은 건물로 시를 쓰는 건축가, 흰색의 건축가라고 불리는 세계적인 건축가 리처드 마이어가 설계했다. 건축가 특유의 미적 감성을 담은 호텔은 순백에 가까운, 여백이 있는 건축적 아름다움으로 가득하다.

화이트 콘셉트로 완성된 씨마크 건축은 주변의 온도, 빛의 흐름에 맞춰 자연스럽게 주변과 물들어가는 매력이 있다. 가장 세련된 공간이면서도 자연 속에서 이질감 없이 어우러지는 건 아마도 이 같은 이유 때문이 아닐까. 객실 복도조차도 빛을 가득 품도록 설계되어 한겨울이었음에도 다른 계절의 눈부신 따뜻함이 가득 느껴진다.

발길 닿는 곳이 모두 작품
가는 곳마다 사진을 담고 싶게 만드는 매력적인 공간은 로비에서부터 시작된다. 창을 향해 놓인 의자에 앉아 바깥 풍경을 바라보고 있으면, 테라스의 유리 펜스와 저 멀리 바다와 하늘 사이 수평선이 딱 맞아떨어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거스르는 것 하나 없이 말끔하게 펼쳐진 풍경을 보며, 광활한 자연만큼 완벽하고 구조적인 그림은 없다는 걸 이곳에서 느낀다.

바다를 향한 쪽에는 그 유명한 조명 작품과 긴 테이블이 배경과 어우러져 하나의 완벽한 장면을 완성한다. 파도가 치는 듯 곡선으로 길게 늘어진 조명은 빛의 마술사라 불리는 조명 디자이너 잉고 마우러의 ‘골든 리본’, 그 아래로는 400년 된 느티나무로 만든 긴 테이블과 스티브 잡스가 애용하던 것으로도 유명한 나카시마의 라운드 체어 20여 개가 창을 향해 놓여있다.

겨울 호캉스의 하이라이트
씨마크를 오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인피니티 풀이라는데 이견이 없을 것이다. 수영장과 바다, 하늘의 각기 다른 푸른 톤이 그러데이션으로 펼쳐지는 장관 속에서 나만이 존재하는 듯한 기분은 실로 특별하다. 눈부신 햇살 아래 따뜻한 물속에 있으면 마음까지 사르르 녹는 것이 겨울이라는 것도 잊게 된다. 김영하 작가의 말을 빌자면, 호텔에는 일상의 근심이 없다는데, 모두 잊고 진정 힐링을 할 수 있는 이곳에서라면 그 말이 절로 공감이 된다. 한 번쯤은 꼭 꿈꿔왔던 완벽한 휴식이 형상화된다면 아마도 이 순간이지 않을까 싶다.

영화 속 주인공이 된 듯
대부분의 객실이 오션뷰를 향한 쪽만 통유리로 되어있는 것에 반해 모서리를 끼고 두 면이 통유리로 된 코너 스위트는 가장 시원한 전망을 자랑한다. 테라스 문을 살짝 열어두면 저 멀리서부터 들려오는 아득한 파도소리를 들으며 일상의 소란스러움은 잠시 묻어두게 된다.

코너 스위트

오픈된 공간에 놓인 욕조 덕에 닫혀있는 공간에서의 배스 타임과 차원이 다른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호텔이 좋은 이유 중 하나는 이처럼 내 공간에서는 없는 특별한 인테리어, 여기에 언제든 준비된 서비스가 주는 낯설고도 특별한 느낌에서다. 진정으로 대접받는 기분 속에서 마치 영화 속 주인공이 된 듯한 호강을 만끽해보자.
코너 스위트
갖고 싶은 취향의 라이브러리
더 라이브러리는 스위트룸 이용자를 위해 마련된 전용 라운지다. 다양한 예술 서적과 LP 판을 틀 수 있는 브리온베가 오디오가 있으며 간단한 음료와 다과를 즐길 수 있다. 오후 5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는 치즈와 핑거푸드, 셀렉션 와인이 제공되는 해피 아워도 놓칠 수 없는 매력이다.
이곳에서 오후의 햇살 속에서 커피 한 잔과 좋아하는 작가의 사진집을 여유롭게 감상하며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의 순간을 느껴보자. 바쁜 일상에서 챙기지 못했던 여유로운 오후의 기억이 오래도록 남을 듯 하다.

씨마크의

숨은 즐거움

호안재로 시간 여행

마당과 별채로 이뤄진 한옥 스위트 호안재. 투숙하지 않더라도 사전 예약을 통해 오전 11~12시 사이 투어가 가능하다.

객실에서 즐기는 일

이른 시간에 움직여야 하는 부담 없이 객실에서 보이는 일출 풍경을 놓치지 말자. 바다 바로 앞 객실의 특권이다.

무료 미니바

미니바를 무료로 즐길 수 있는 스위트룸. 카우치 소파에 누워 맥주와 음료, 간단한 스낵까지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객실 속

체크리스트

  • 객실 유형_코너 스위트

    거실, 침실, 욕실, 샤워실, 화장실, 개별 발코니

  • 서비스

    욕실 어메니티, 무료 미니바, 캡슐 커피 머신, 블루투스 스피커, 자동온도 시스템

강원도 강릉시 해안로406번길 2
박주선야놀자 에디터

취향을 수집하고 틈틈이 떠납니다.

#국내호텔#강원도 강릉시

프리미어 콜렉션

고품격 휴식을 위한 위클리 매거진

전체보기

관련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