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프톱 바'로 떠나는 여행

칼럼

호텔의 바

'루프톱 바'로
떠나는 여행

일상의 틈에서 만난 짧은 판타지.
도시의 야경과 함께 하는 호텔의
루프톱 바에서라면 충분하다.

저녁 시간을 조금 지나 퇴근을 할 때, 하루 일과를 다 끝내고 혼자 집으로 돌아갈 때, 여지없이 술이 당긴다. 포장마차의 소주 한 잔, 샤워 후 마시는 맥주 한 캔 일 때도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나는 칵테일 바를 떠올린다. 혼자서는 만들 수 없는 섬세한 술 한 잔, 일상과는 완전히 분리된 분위기, 화려한 공간에서 느끼는 적당한 고립감이 좋기 때문이다. 물론 내일 아침을 위해서는, 내 건강을 위해서는, 이달의 자금 사정을 위해서는 곧장 집으로 퇴근하는 것이 여러모로 옳지만 때로는 현실보다 현실을 유지하기 위한 작은 이탈이 소중할 때가 있는 법이다.

칵테일 바의 수많은 미덕 중 제일은 현실로부터의 일탈이다. 특히 호텔의 바는 일탈 판타지를 한층 더 충족시켜준다. 작은 규모로 장인 정신을 발휘하는 크래프트의 기운이 느껴지면서 큰 자본과 체계적인 팀이 뒤를 받쳐주는 게 분명한 디테일까지 있다는 게 큰 장점이다. 최근 몇 년 간 호텔 업계는 식음 업장 중에서도 특히 칵테일 바나 라운지 바에 투자를 했다. 리뉴얼을 거친 호텔은 어김없이 칵테일 바를 전면에 배치했고, 새로 생긴 호텔의 꼭대기에는 여지없이 루프톱 바가 등장했다. 희귀한 위스키 보틀 위주였던 과거의 호텔 바는 최근 들어 젊고 경쾌한 칵테일 바로 바뀌었고 손님 역시 나이 지긋한 비즈니스 투숙객에서 젊은 바 호핑Bar Hopping 족으로 자연스럽게 교체됐다.

칵테일 바의 수많은 미덕 중의 하나야 말로 현실로부터의 일탈이다.
특히 호텔의 칵테일 바는 그 일탈 판타지를 한층 더 충족시켜준다.

호텔 바와 시내 바의 이용 가격은 이제 거의 비슷해졌다. 특별 프로모션 기간에는 오히려 호텔 바가 더 저렴하다고 느낄 때도 있을 정도다. 낮아진 호텔 바의 문턱을 넘는 일은 이제 손님들의 용기에 달렸다. 가격이 궁금할 땐 주저 없이 물어보고, 추천을 받을 땐 가격 상한선을 이야기하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보통 규모가 큰 바가 많고 손님이 늘 북적이는 편이라 바텐더와 길고 깊게 이야기하기는 어려울 수 있지만, 칵테일을 고를 때만큼은 바텐더에게 꼭 추천을 부탁해본다. 호텔 바마다 다른 특색을 한 번에 파악할 수 있는 방법이며 바와 내가 친해지는 지름길이기도 하다. 그래도 여전히 호텔 바가 좀 부담스럽게 여겨진다면, 최근 부쩍 많아진 호텔 루프톱 바부터 시작해보는 것도 방법이다. 목 좋은 시내에 자리 잡은 호텔들이 많아지면서 손만 뻗으면 서울의 스카이라인이 잡힐 듯한 드라마틱한 전망을 자랑하는 호텔 루프톱 바가 많아졌다. 실내 호텔 바보다 분위기는 한층 더 캐주얼하면서 칵테일 마시는 즐거움은 두 뼘 세 뼘 더 커진 공간이다.

지금 이맘때의 루프톱 바는 환상이다. 해가 지면서 오후보다 바람이 더 비스듬히 불기 시작하면 술을 마시기 딱 좋은 시간이라는 신호다. 한 여름의 루프톱 바는 칵테일이 너무 빨리 녹지만 가을의 루프톱 바는 칵테일에 제한 없이 마음껏 계절을 즐길 수 있어 왠지 더 좋다. 지하에서, 혹은 집에서라면 좀 부대끼던 술들도 일렁이는 풍경과 함께 마시면 확실히 더 맛있어진다.

스코틀랜드 아일라 섬에서 만드는 소독약 뉘앙스의 피티Peaty한 위스키는 야외에서 마실 때 그 진가가 더 발휘되고, 오크통에서 바로 꺼내 55도를 상회하는 강한 알코올 도수 그대로 병입한 ‘캐스크 스트렝스Cask Strength’도 바람을 맞으며 마시면 온몸에 착착 휘감긴다. 각각 진과 위스키를 베이스로 하는 쌉쌀한 칵테일 ‘네그로니’와 ‘불바디에’도 가을바람이 달콤한 안주가 될 수 있는 술이다. 탄산이 들어가는 가벼운 칵테일도 야외에서 상큼하게 즐기기 좋다. 한층 더 가깝고 편해진 호텔 루프톱 바로 어느 날 밤 성큼 찾아가 보자. 일상이 순식간에 여행으로 바뀌는 진귀한 경험을 해볼 수 있을 것이다.

르 스타일 바

by 이비스 스타일 앰배서더 서울 명동

남산이 병풍처럼 펼쳐지고, 남산타워를 중심으로 한 야경이 일품인 루프톱 바다. 호텔 21층에 위치하고 있어 굵직한 체격의 명동 일대의 빌딩 숲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르 스타일 레스토랑에서 합리적인 가격의 호텔 뷔페로 저녁을 즐긴 뒤 이곳에서 맥주와 칵테일을 마시며 마무리하는 코스를 추천한다.

주소 서울 중구 삼일대로 302
운영 시간 21:30~24:00(동절기는 상이)
호텔 보러가기
맥퀸즈 바

by 힐튼 부산

바다와 하늘이 맞닿은 풍경이 압도적으로 다가오는 테라스 형태의 바다. 호텔 바답게 호텔 주방에서 조리하는 음식이 다채로운 것이 특징. 홍콩, 미국, 일본 등지의 요리 스타일이 자유분방하게 어우러지는 음식을 내 인기가 높다. 색감이 강조되는 화려한 칵테일도 훌륭하다.

주소 부산 기장군 기장읍 기장해안로 268-32
운영 시간 평일 18:00~24:00 /
주말 18:00~01:00 (식사는 12:00~22:00)
호텔 보러가기
사이드노트클럽

by 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바이 메리어트

호텔 루프톱에서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풍경은 기본, 잘 세공한 훌륭한 칵테일과 DJ가 엄선한 음악 리스트까지 더해진 ‘넘사벽’ 바. 조용히 풍경을 감상하며 전통주가 베이스가 되는 창의적인 칵테일을 즐겨도 좋고 디제잉 파티가 있는 날 모든 것을 내려놓고 춤을 춰도 좋다. 무엇을 하든 ‘핫’한 기운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주소 서울 마포구 양화로 130
운영 시간 평일 18:00~2:00 /
토요일 16:00~2:00 /
일요일 및 공휴일 16:00~24:00
호텔 보러가기
플로팅 바

by L7 홍대 바이 롯데

홍대 한복판에 이렇게 휴양지 느낌이 나는 곳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딴 세상에 온 느낌이 든다. 22층에 위치한 루프톱 바로 하늘이 비치는 수영장이 코앞에 펼쳐지기 때문에 좀 더 분위기가 살아난다. 도시의 야경을 즐기며 트로피컬한 칵테일 한 잔을 즐기기에도 좋고 가볍게 맥주 한 잔에 노을을 즐기기에도 부담 없다.

주소 서울 마포구 양화로 141
운영 시간 평일 18:00~01:00 /
주말 18:00~02:00
호텔 보러가기
진토레니아

by 호텔 카푸치노

강남권에서 의외로 보기 드문 루프톱 바로 호텔 17층에 자리 잡고 있다. 호텔 자체가 언덕 위에 있어 거의 사방으로 서울을 감상할 수 있는 탁 트인 뷰를 자랑한다. 동시에 아기자기한 구석이 많이 마련돼 있어 아늑함도 느낄 수 있다. 특히 이곳의 칵테일은 ‘진앤토닉’을 화려하게 변주시킨 메뉴를 중심으로 구성돼 있다. 그날의 날씨에 따라, 내 입맛에 맞게 골라 마시기에 좋다.

주소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155
운영 시간 18:00~1:00(5~10월 테라스 오픈)
호텔 보러가기
리 바

by 비스타 워커힐 서울

루프톱 바는 아니지만, 큼직한 통 창 너머로 보이는 풍경은 고층 건물에서 내려다보는 풍경만큼이나 스펙터클한 곳이다. 가장 한국적인 풍경인 한강과 아파트가 색다른 장관처럼 다가온다. 질 좋은 재료로 만드는 시그너처 칵테일 한 잔과 함께 잔잔한 시간을 즐기기 좋다. 밤이 깊어지면 계단식 자리에 앉아 DJ의 음악을 감상하는 것도 추천한다.

주소 서울 광진구 워커힐로 177
운영 시간 평일 18:00~02:00 /
주말 12:00~02:00
호텔 보러가기

손기은(@kieunson)

남성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GQ KOREA'에서 푸드와 드링크 분야의 에디터로 줄곧 일해왔다. 현재는 푸드&드링크 콘텐츠를 다루는 프리랜서 에디터이자 서울 종로 계동길에 술 중심의 문화공간 '라꾸쁘'의 공동 대표로 활동하며 어떻게 하면 더 맛있게 술을 마실지 매일 고심 중이다.

에디터 박주선
일러스트레이터 메그(@likemeg)

바가 있어 더 좋은 곳

더 많은 호텔 보러가기 >

다른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