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을 찾아 떠난 홍천 숲 스테이

숙소

자연을 찾아 떠난 홍천 숲 스테이

호젓한 숲 속에서 보낸 계획 없는 하루

지금 꿈꿔보는 가장 매력적인 하루
홍천에는 다채로운 형태의 숙소가 많다. 캠핑 콘셉트 카라반이나 개별 수영장을 갖춘 풀빌라, 건축미가 돋보이는 펜션까지 매력적인 곳이 즐비했다. 바다가 펼쳐진 동쪽 끝까지 가지 않아도 되니 접근성이 좋고, 대지 대부분이 산이라 울창한 산림과 계곡이 있는 청정한 환경이 있기 때문. 산에 둘러싸여 보호받는 듯한 한적한 분위기를 갖춘 것은 물론이다.

늘 실내에 머물며 바쁘게 지냈을 땐 자연을 향한 적당한 개방감과 프라이빗이 보장된 공간에서 머무는 행복을 알지 못한다. 온전히 나에게만 집중하는 것, 어쩌면 가장 바라던 휴식의 모습이 아닐까요. 홍천에서 찾은 네 곳이 여기 있다. 하나같이 다음 번 여행지로 마음먹게 되는 곳이다.

지극히 사적인 숲속 안식처

유리트리트

종이를 접은 듯 반듯하고 구조적인 모습이 인상적인 곳. 콘크리트라는 소재로 다양한 건축의 세계를 펼쳐온 건축가 곽희수가 선보인 이곳은 한국건축문화대상, 국토해양부 장관상, 미국 아메리카 건축상 등을 받으며 건축물 자체로 존재감을 발현한 바 있다. 건축물은 마치 자연을 담는 프레임처럼 주위 환경과 잘 어우러져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을 정화시켜준다. 게다가 산으로 둘러싸인 분위기가 의도적으로 은둔한 기분마저 느껴지게 한다.

영감을 주는 유니크 건축

올라운드원

펜션의 큰 매력 중 하나, 자연을 보다 가까이서 느낄 수 있고 개성 있는 콘셉트의 공간을 즐길 수 있다는 것. 올라운드원은 딱 그런 이유에서 가고픈 곳이다. 살짝 언덕진 지대를 그대로 살려 각기 다른 매력이 있는 6개의 독채로 채워졌다. 둥근 원통형을 3등분 하여 쌓은 듯한 독특한 복층 구조의 독채, 혹은 실내에 유리창을 통해 중정을 바라볼 수 있게 한 개방성 등 객실마다 콘셉트가 다양하다. 나무를 주 소재로 사용해 내추럴하고 따뜻한 느낌의 감성도 가득하다.

북유럽 감성 가득

비요르크

밤이 길고 추운 날씨가 지속되는 환경적 특성으로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북유럽인들에게 집은 남다른 의미다. 유독 인테리어나 가구 디자인이 발달한 이유이기도. 비요르크는 이런 북유럽의 특성을 살려 나무를 활용한 건축, 주변 환경과의 조화 등 특징적인 부분을 활용했다. 펜션지기인 레트리버가 먼저 꼬리를 흔들며 맞아주고, 카페에서 주인장이 내려주는 커피 한 잔 등 소소하지만 정겨운 마음마저 느껴볼 수 있다.

일상을 잠시 멈춤

휘게리 홍천 하우스

덴마크, 노르웨이어로 ‘편안함’ ‘안락함’이라는 의미를 가진 ‘휘게’에 마을이라는 의미의 한자 ‘리(里)’를 붙인 이름이다. 가장 안락한 집이라는 공간에서 사랑하는 사람과 보내는 소소한 일상의 행복을 추구하는 북유럽인들의 라이프스타일을 꿈꾸며 완성된 곳. 산을 배경 삼아 언덕에 줄지어 위치한 펜션의 모습은 그야말로 휘게 마을로 떠난 듯하다. 스칸디나비아풍으로 꾸민 내부에는 벽난로나 야외 테라스에 파이어핏이 있는 등 캠핑 무드로 가득하다. 마치 별장에 온 듯한 기분마저 든다.
박주선야놀자 에디터

취향을 수집하고 틈틈이 떠납니다.

#펜션, 풀빌라#강원도 홍천군

프리미어 콜렉션

고품격 휴식을 위한 위클리 매거진

전체보기

관련 상품